고객센터

중진공 인천본부, 정책자금 상시 접수 전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점페이
조회
95회
작성일
23-06-02 09:53

본문

 

 

 

업력 7년 이내 혁신성장 분야 시설자금 및 제2금융권 대환대출 신속 지원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인천지역본부는 오는 2일부터 혁신성장 분야 창업 시설자금과 대환대출을 대상으로 정책자금 신청 방식을 상시 접수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1일 밝혔다.

중진공은 이전까지 매월 접수기간 내 정책자금을 신청한 기업을 대상으로 정책우선도 평가를 통해 지원하던 방식으로 정책자금 지원 기업을 선정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정책자금 신청 방식을 상시 접수 방식으로 한시적으로 변경해 혁신성장 분야 7년 미만기업의 시설투자를 촉진하고 영세중소기업의 고금리부담을 적기에 해소할 계획이다.

창업기업 시설 자금은 업력 7년 이내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운영에 필요한 사업장 확보, 기계구입, 사업장 건축에 필요한 시설자금을 지원해주는 자금으로 연 2.6%∼2.9%의 금리로 정책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대환대출은 창업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완화를 위해 올해 처음 도입된 제도로 업력 7년 이내 기업 중 제2금융권의 고금리 대출(연 7% 이상)을 성실 상환중인 기업을 대상으로 창업기업지원자금으로 대환해 주는 자금이다.

대환대출 기업당 지원 한도는 1억원이며 대출원금, 이자, 조기상환수수료를 대출채무로 인정해 주고 있다.
 

김양호 중진공 인천지역본부장은 “혁신성장 분야 창업기업의 시설투자가 고용과 수출로 선순환 될 수 있도록 지원함은 물론 고금리로 인한 신용취약기업의 금융비용 부담해소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